top of page
logo.png

FAIR

VIDEO

NEWS

ABOUT

CONTACT

One day, Someday

 Mar 24 - Apr 9, 2023  | ROY GALLERY Cheongdam

‘어느 날’은 문학적 표현으로 자주 등장한다. 새로운 이야기가 시작되던 어느 시점,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설렘의 포인트로 독자들에게 가장 재밌는 서사가 시작될 프리뷰를 던져주는 마법의 문구라 할 수 있겠다. 어느 날은 누군가에게 지루한 일상이거나 별 흥미 없이 버텨내는 하루가 될지도 모른다. 하지만 하루의 루틴처럼 굳어졌던 행동의 하나, 생각의 하나에 약간의 변주를 준다면 우리의 하루는 ‘어느 날’로 시작되어 ‘언젠가’로 넘어가는 동화적 순간으로 시작될지 모른다. 매일 걷던 길을 조금은 돌아가더라도 굳이 새로운 길로 들어서며 목적지는 같을지라도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보는 것이다.

posters.jpg

related Artist

Installation view

Works

​김지니

현대인은 쳇바퀴처럼 돌아가는 각박한 일상에서 여유를 찾기 힘들다.나는 그들이 언제나 편안함을 추구하고 행복하길 바란다.힘들고 지칠 때는 자유를 갈망하고 위로를 받고 싶은 건 자연스러운 현상이다.나는 현대인들이 고요한 자연을 안식처 삼아 잠시 휴식을 취하고 위안을 얻길 바란다.

김지윤

나는 관계에서 느끼는 공허함을 표현한다. 타인뿐만 아니라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나에게서 느낀 공허를 색으로 표현한다. 항상 웃는 나와 달리 작품 속 인물은 표정이 없지만 어딘가 모르게 슬퍼보인다. 감정을 드러내지 않은 채 관객을 꿰뚫어 본다. 이런 응시를 통해 관객이 스스로 자신의 내밀한 부분을 마주하길 바란다.

오타

나는 청춘의 찬란한 순간을 색으로 이야기한다. 청춘은 그 자체로 밝게 빛나는 순간이다. 나는 그런 소박하고 반짝거리는 순간을 다양한 인물로 표현한다. 그림 속 화려하고 명료한 색으로 표현된 인물의 나른한 일상을 통해 관객의 치열했던 젊은 시절을 위로하고 작품을 감상하며 휴식하길 바란다.